• A conversation

    0. 아유, 마음같으먼 고등학교부터도 다시 다니고싶은걸요.
    그래? 글쎄. 난 그저 앞으로 전진하며 신에게로 가까이 가는 삶을 살고싶다. 그렇다면 넌 다시 태어나고싶다는 생각도 하곤 하니?
    예, 그럼요.

    넌 인생이 줄곧 행복했던 모양이다.

    1. 대충 이런 대화가 오간 길이었다.

    사실 그렇네. 과거를 돌이킬 때 존내 쪽팔려서 시부러류ㅠㅠㅠ이 절로 튀어나오는 일이 부지기수일지언정, 다시 겪고싶지 않다고 생각될 정도로 괴로운 시절은 존재하지 않았다. 왕따? 라기보단 좀 껄렁이는 패거리한테 괴롭힘을 당하던 중학교 전학 뒤 시절도, 딱히 내가 신뢰했던 애들한테 배신당한 것도 아니고, 그렇게 귀찮게 시달리는 와중에도 절친한 녀석들은 오프든 온이든 어쨌든 있었고. 어쨌든 그런 얄팍한 시련쯤이야 지금 나이먹은 내가 되돌아가면 훨씬 신나는 경험으로 바꿔낼 자신이 있고.

    그렇다고 내가 객관적으로 빛나며 행복한 인생을 살아온 것도 아닌데 말이지. 제대로 친구집단 사이에서 인정받은 것도 아니고, 연인 한번 못 만들정도로 빙신 루저처럼 살고있는데 ㅋ

    2. 결국 엎어지건 메쳐지건 어떤 기준으로든 완벽하지 못한, 병신인 자신을 인정할 수 있는지의 문제같다.

    또 이건 부모와의 관계가 건설적으로 이루어지고, 부모로부터 사랑받는 경험을 통해 자신을 사랑하는 자아를 형성했는지에 달린 문젠데…. 이부분은 확실히 그와 내가 다르네. 내가 참 희한한 성품을 가진 애새끼였는데 우리 부모도 참 용타 싶다. 엄마아빠 죽으면 어떡할래 미자야? 라는 질문에 보험금 타면 괜찮지 않을까… 라고 대답해 부모를 패닉으로 몰아넣은 유딩에 학교에서 뭔일 있었냐고 물어보면 귀찮다고 쌩까던 국민학생에, 학교에서 돌아오면 새벽 세시까지 야동보고 게임하던 중닥딸에, 음… 고등학생 시절은 내가 생각해도 좀 모범생인듯ㅋ 여튼 그런 미성년기를 보낸 나를 거의 읽관되게 신뢰한 부모라니. 특히 나는 결함품이었는데….

    3. 아이패드로

    포스팅하기 참 좋네.

  • Tacit knowledge

    1. Behavior experiment chamber에 들어가는 부품중 우리가 그리드grid라고 부르는 물건이 있다. 스테인레스 봉들을 일렬로 배치해 놓아 그것을 발판삼아 쥐가 놀다가 footshock을 받을 수 있게끔 만든건데, 격자가 아닌데 왜 그리드라고 부르는진 잘 모르겠다.

    2. 이게 오래되면 어딘가에 녹이 슬건, 납땜이 불량해지건 여튼 알기 힘든 다양한 이유로 노화되어 새로 몇 개쯤 제작하고 쓰던 건 갖다 버려야하는가보다. 어젯 저녁부턴가, 그래서 새 그리드를 만들테니 스텐봉을 제작할 수 있는 곳을 찾아 주문을 하도록 하라고 일을 맡게 되었다.

    약간 이상하다고 생각한건, 누군가는 분명 설계를 했고, 또 누군가는 주문을 했을(듣자하니 부품을 조달하는 게 이게 세 번째라고 한다) 이 부품을 주문하기 위해, 내가 직접 치수를 재고 제작이 가능한 업체를 수배해야된다는 거다.

    설계도? 최초에 사용한 사양서? 없다. 이전에 사용한 견적서? 없다. 전에 받은 명함? 그런 거 없다. 전에 제작한 선배도 이걸 어디서 주문했는지 까먹었다는 것 같다. 오리무중이다.

    내가 일을 배울 수 있기도 하니 뭐 지금 상황이 전혀 불만스럽다던가 한건 아니다. 랩이란게 도합 10명도 안되는 조직이고, 거의 일년 이상 똑같은 일(실험)을 반복하며 같은 업체에 시약이고 실린더고 주문하는 일상이 계속되는게 일상이다보니, 이런거 매뉴얼 만들어두는게 오히려 여상치 못한 일이긴 하겠다. 이런거 주문이야 어차피 닥쳐서 맡은 담당자 한 사람이 한 번 겪고 다음 사람이 그 일 또 할지 안할지 못하는 일이고.

    3. 그래서 뭘 어쩌잔 이야긴 아니고, 전에 만든 부품을 다시 만드는데 치수부터 업체까지 다시 확인하는 게 그냥 좀 희한하다 싶은 경험이라 일단 남겨둔다.

  • 잠들기 직전

    빨래 건조기가 우웅웅하고 돌아가고, 잠에 살짝 취해 몸은 노릇노릇 나근해지고. 내일 일 딱히 걱정되지 않고… 좋구나

  • National pride

    0. 2011 0418 새벽

    Audio MP3
    눈을 뜨고 똑똑히 보라
    무엇이 진실로 우리를 이롭게 만드는가
    진정으로 우리가 찾아 헤매는 건
    바로 행복, 그곳에 있는것
    정말로 우리를 행복하게 만드는 것은 무엇인가
    멍청이처럼 눈을 감고 귀를 닫고있지 말고
    나와 함께 일어서 직시하라
    그것은 바로..., 그것은 바로..., 그것은 바로...!
    국격상승국격상승국격상승국격상승국격
    격상승국격상승국격상승국격상승국
    격상
    으아아오
    국격상승국격
    상승

    1. 처음 찍어본 메탈비트의 음악… 젤 단순한…FM도 안되는 오실레이터 신스를 도입해서  Horse The Band 노래를 좀 흉내내 봐쪄용 헤헤…. 드럼 노트를 addictive drum 예시로 들어있는 1분짜리 메탈 패턴에서 그대로 쓱 가져와서 날로 먹었더니 어라, 결과가 은근 괜찮은거 아닌가 해서 좀 걱정. 에코 효과의 경우 오토메이션을 오토메이션 클립이 아닌 오토메이션 레코딩으로 처리한 것도 처음 시도한 것이로군요. pod xtl을 오디오 인터페이스로 안쓰고 아웃풀을 오디오 인터페이스에 물려 소리를 녹음해보니 참, 왜 이때까진 뭐가 귀찮다고 이렇게 안했나 싶을정도로 소리가 깔끔해져서 탈모중. 그리고 지금 기타에 쓴line6 insane같은 톤은 시끄럽기만 하고 대체 어디다가 쓰라는건지, 라고 늘 생각했는데

    이런 거(메탈)할 때 쓰라고 만든 톤이로군요. 감사합니다.

    1.1 이래도 되나 싶긴 했지만, 화성이니 조성이니 뭐 그런거 단 1초도 신경 안쓰고 녹음하고 찍었다. 난 노래를 다 만들고 난 지금도 이게 무슨 조인지도 모르겠다 헤헤

    뭐랄까…메탈 좋네요 메탈.  반음정도 가끔 움직이고, 단삼도 움직이면서 기괴하고 무서운 느낌만 내려고 해봤어요. 제대로 메탈하는 사람들한텐 미안한 이야기지만 날로 먹었답니다, 저.

    이게 메탈이 아니라면 할말은 없긴 하지만…(드럼 더블페달이랑 기타 디스토션 톤 쓰는거 말고 뭐가 메탈의 특징인지 잘 모르긴 함)

    2. 국격. 과연 뭘까. 영어로는 뭐라고 할까? 어떤 지식인 서비스에선 the dignity of nation이라고 번역하는게 아닐까? 하던데… national pride라고 검색해보니 바로 nazi 이야기가 나오고.. ㅋㅋ 응 아마 national pride가 국격이랑 같은건 아닌거같지만, 입에 잘 감기므로 포스트 제목은 이것으로 하겠다.

    3. 조로랑 같이 하는 블로그도 아니니 좀 더 개인적인 이야기를 할 법도 하므로… 하도록 하겠다.

    국격상승이랑은 상관없지만 아이들의 시간을 매우 재밌게 본 이번 주였다. 화요일  새벽 늦게 깨어있다 늦잠자고 다음날 반차 쓰고 애니 죽 달리고, 수요일인가 목요일부턴 코믹스판 탐독해서, 토요일 논문 발표하기 직전까지도 읽고있었으니 말 다했지. 미친거지.

    읽고있으니 생각하게 되는건, 과연 난 어떤 어린이로 자라 지금 어떻게 자라가고 있는가. 나는 무엇을 보고 자랐을까, 초등학교시절 내가 담았던 시절의 풍경을 떠올려보게 된다. 매일매일 거리의 포스터니 글씨니를 읽기위해 걸음을 멈췄던, 그래서 늘 지각하곤 했던 등교길이라던가, 학교건 교회건 또래 친구들을 늘 피했던 기억이라던가. 그런 나를 기른 부모님은 어떤 어린이로 자랐던걸까 좀 궁금해하고. 나의 아버지는 고등학생 이래 그의 아버지를 떠나보내고 그로부터 받을 수 있는 것을 갖지 못했는데, 그건 나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고, 미치게 될까 매우 궁금하기도 하고.

    또 시로선생과 오야지마, 코코노에와 아오키 선생 쌍쌍바로 서로 마음 주고받는 사랑을 하는데 난 뭐야 잉 ㅠㅠ 조금 쓸쓸해 해 보기도 하고, 어릴때나 이제나 남 사귀는거 못하는 날 생각하며 참 좆망했구나 하는 생각도 하고. 최근 약간 의식하게된 ㅁㅁ의 머릿결 향기라던가, 그녀와 주고받은 다정한 말에 살짝 설랬다던가 한 기억(봄 타는게 별게 아니라 이런걸텐데)도 회구하면서.

    정말 국격이랑 상관없는 이야기 뿐이로구나.

    자주 느끼지만 참 내가 의식의 흐름 기법으로 나 혼자 알아들을 생각 늘어놓는데만 익숙하지, 통 남을 배려를 못함. 초중고딩때 작문한거 부모님이 보고 하는 말이 늘 그거였는데.

    4. 조금이나마 다시 국격 이야기를 하자면.

    국격이란건 무엇이 고귀한지 알지도 못하는 늬놈들이 꺼낼 종류의 단어는 아닐 뿐더러, 정말 뭐가 고귀한지 안다면 꺼내지 않게 될 단어인듯 하네요. 명품으로 의식주를 쳐바르면서 건달두목노릇이나 하는 재벌에, 걔네들이 주는 돈으로 떡치는 검찰에, 걔네들이랑 골프치는 금뱃지들에게 뭘 바래야하겠냐먄.

    학자? 좀 낫다고 생각은 들지만…

  • post via wordpress app for iPhone

    시험해봅니다.

    지각할까봐 택시타고 학교가는길… 이 돈만 죄다 아끼면 집 한채는 살거다 으앙…

  • the very first actual posting on my WordPress blog.

    1. 6주 전 무렵, 내 개인 데스크탑에 웹서버를 돌리고 홈페이지-라고 얼른 말이 튀어나오긴 했는데 왠지 촌스런 단어같아 정정하고싶은 유혹을 뿌리칠 수가 없다-웹사이트를 만들겠노라고 개고생을 한창 하던 때가 있었다. 집 PC에 돌아가는 무려 합법 라이센스를 가진 윈도우7이 ISS를 내장하고 있다는 걸 어쩌다 알게되고, 뭔가 삘을 받았던 것이다. 3.1일날 녹음했던 노래가 어째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고 해서, 앞으로 만들고 부를 노래들을 공개할만한 자리를 소박하나마 가져야겠다, 뭐 그런 생각으로. 또 하프라이프2 세계관의 어이없는 연구소/기업들의 테이스트를 살려 자기 브랜드를 하나 지어놔야겠다, 하는 생각으로.

    2. 괜히 바람이 들어가가지고서는.

    그렇게 바짝 돈과 시간을 이용해 지랄을 해놓은 뒤로 두번째 챕터로 넘어가질 못하는 ASP.net 3.5 서적과, 여전히 만듦새가 덜한 홈..웹사이트를 남긴게 대략 한 달 정도 지난 것 같다.

    3. 그리고 지금 여기

    네요. 생각을 정리하고 글로, 노래로 풀고자 하는 욕심이 늘 있었는데, 부족한 재주땜에 늘 좌절당하곤 했지. 이번 블로그도 아마 그럴겁니다. 어차피 나만 볼 것 같은 곳이라 이런 말하기 쑥스럽지만 망할 그날까지 잘 부탁드립니다.

  • Hello world!

    워드프레스를 바르게 설치하였습니다. 이것은 첫 번째 글입니다. 이 글을 고치거나 지운 후에 블로깅을 시작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