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est

    PDA

  • I’m Back

    0. 블로그 다시 열었다

    mizasquare.net   2011-2016
    mishiro.pro:49153   2017-

    같은 컴퓨터 사용하지만 서버 위치도 이전하고, 도메인도 기존 도메인 만료된김에 새 기분으로 바꿔버림.
    블로그 이름도 Mizasquare Science/Laboratory에서 Mishiro production으로 바꿨다.

  • Overwatch

    0.

    스크린샷 2016-05-17 16.18.56

    요 몇주간 자기 전에 오버워치 하고 노는게 너무 열락이 되어벌인…; 일단 잘 만든 게임이다. 거기다 FPS이면서 최소한 K/D때문에 스트레스 받지 않게 해줘서 좋음. Kill도 막타건 아니건 사망하는 순간의 공격에 참여했다면 카운트해주는데, 그나마도 그 방 인원 모두의 K/D를 표시해주질 않아서 아 내가 엄청 못하는구나 생각은 안하게 해줌. 게임 모드에 스커미시가 없고 K/D가 임무 기여의 지표가 아니라는 내적 논리도 있지만, 최소한 순위표 열어서 내가 꼴등하는 모습은 보지 않아도 되니까. 한편 어느정도 1인분 구실을 한 게임에서는 당신의 기여와 수행이 이만큼이다! 라고 엄청 노출해줌. POTG, 칭찬 카드 투표, 메달 수여 세가지나 되는 방식으로;  POTG는 그렇다 쳐도 딜이건 탱이건 힐이건 자기 일만 적당히 해도 칭찬카드 슬롯 평균 2명에 메달 5개중 한두개 정도는 따게 되기 때문에 막 엄청 좌절하는 판은 잘 없음. 뭐, 많이들 하는 이야기지만.

    캐릭터들이 캐주얼하고 재밌게 뽑힌 것도 계속 흥미를 잃지 않게 해주는 요소중 하나인듯. 덕분에 동인층에서도 많이 호응하면서 타임라인에서 팬아트 구경하는 것도 좋고.

     

  • 날적이

    0.

    uzuki_8b_101

    연휴동안 생체시계를 고장내버려서 제때 잠드는 데 실패해 버렸다…
    그러고 침대에서 뒤척이고 있자면 꼭 여자친구 생각 하게 되더라고.

    아 우즈키 그림 띄워놨지만 2차원 신부 말고 3차원 여자칭구 이얘기..

    1.

    그렇게 뒤척이면서 두어 시간씩 이래저래 좋은거 불만스러운거 잔뜩 섞여서 생각이 진행되는데 결론은 음… 놀랍다는 것. 서로 건네는 사랑한다는 말을 신뢰할 수 있고, 나를 인격적으로 대하는 사람을 만났고, 나도 그렇게 돌려주는 일이 행복하다는 것. 서너달 전에는 이런 결론에는 못닿고 뭔가 개운치 못한 느낌이었는데 그간 나도 좀 성장했나..? 하고 스스로 괜히 대견해 해 본다.

    2.

    그림 얘기. @갤 구경하다가 록맨걸즈라는걸 보고,

    스크린샷 2016-03-02 03.34.57

    음, 이런 도트 그래픽 느낌으로 우즈키 그려보고 싶다~ 싶어서 2기 오프닝 한컷을 저해상도로 트레이싱 해 본 것.
    색감까지 옛날 16~256컬러 시절 파렛트 풍으로 조절하고 나니 꽤 그럴싸 하다고 생각했는데, PC98이나 패미컴 게임 컷신들 검색해서 비교해 보니 영 엉성 애매함.. 도스 시절 아마추어 게임 그래픽이 저런 느낌이 좀 들었던 것도 같은데, 그런 그림들은 딱히 양식이 생길만큼 강렬한 뭐가 있던게 아니라 그거 지향한거라고 둘러대기도 뭐하고.

  • 좋은 것

    0.

    여자친구야.

    네가

    “석운이”

    라고 불러주는게 너무 좋아.

    실험하다가, 졸다가, 집에가다가, 논문 고르다가, 미드 보다가도 가끔 그 목소리 생각나면 눈가가 젖을만큼 뭉클해진다.

     

  • 현자타임2

    0.
    23:55 <> 여자친구 먼저 잔다던가 바빠서 연락이 안되던가 하는 시간에 가끔
    23:55 <> 급 쓸쓸하고 혹시 나 혼자 좋아하는건가 언제까지 좋아할 수 있을까 등등의 가라앉는 생각이 드는데
    23:55 <> 이런식 생각 드는거 보면 음 혹시 혼자 자립이 안되는 상태에서 연애를 해서 힘이 드는건가 싶기도 하고
    23:56 <> 별 생각 없이 그냥 덕질하다 야동보다 자던 시절이 편했던가 싶기도 하고 그럼

    00:05 <>  ㅋ
    00:05 <>  에이 다 겪는거에요 이지 이지 

    1.
    요새는 잘 안그러는데 여자친구도 몇번인가 혼자 현타가 오더라고 했었던 것 같은데
    어떻게 견뎌냈던 걸까 물어보고 싶고 그럼.
    딱히 이유는 없고 믿도 끝도없이 지지받고 싶고 긍정받고 싶어지는 새벽.
  • 반성문

    0.오늘도 연서.

    크게 잘못한 일이 있는데, 당시엔 어버버 하고 있다가 이제야 뭔 짓을 한건지 깨닫고, 혼자서는 삽을 거하게 푸고, 애인에겐 징징 매달리고 있다. 정말 염치없고 미안한 일.

    힘들어 하는 애인을 볼때에도 물론 같이 힘들기야 했지만, 다시 차원이 다르게 괴로움이 닥쳐왔다. 처음엔 무엇 때문에 이리 불안하고 괴롭지? 하고 약 하루 반쯤 끙끙거렸는데, 이제 알게됨. 무엇을 잃었는지…

    연애를 하고 나서 할 수 있게 된 일이야 많이 있다. 손잡고 길을 걷는 일. 함께 식사하고 이야기하며 서로 웃는 것, 모두 기쁘고, 순간순간 즐거웠지만 가장 중요한건 그게 아니었던 것 같다.

    다음에 무엇을 함께 할지, 무엇을 먹고 어디에 갈지 고민하는 시간이 가장 행복했던 것. 연애하기 이전엔 즐겁건 별로 안즐겁건 산다는게 그저 매일을 견뎌내는 과정이었을 뿐이었지만, 이제는 기대되고 맞이하고 싶은 하루 하루로 변한 것이 가장 큰 기쁨이었던 것.

    근데 그렇게 함께 내일을 같이 생각하는걸 애인에게 무서운 일/안심하고 기꺼이 함께 고민하지 못할 일로 만들어 놓았다. 그게 내 행복의 근원이었는데. 완전 망한 것.

    1.

    한번 더 절 믿어주고 싶은 마음이 들 때까지 빌고, 보여주고, 고백하려고 해요. 제 기쁨은 당신에게 신뢰받는 제가 될때만 생겨날 수 있어요. 반대로 어차피 내가 신뢰받을만한 사람이 되지 못한다면 행복 할 수가 없고요… 내가 여혐충 해봤자 어차피 내 삶에 의미가 없다고… 차라리 죽…는다는 말까지 쉽게 하면 안되지마는, 여튼. 죽은채로 사는거나 마찬가지라고오….

    다시 신뢰를 사는것, 힘들고 어쩌면 불가능할 지도 모르는 일이기에 정말 마음이 무겁지만, 적어도 내가 왜 괴로운건지 돌이켜보고 나니 마음이 한줌 정도는 가뿐해 집니다. 할 일이 명확해 진 것도 있고.

     

  • 복기

    0.

    애인에게,

    내가 폭탄을 터트려놓고 수습되는 과정에서 생각못했던/생각지도 않은 부분들에서 엄청 실수를 많이 했었고, 그만큼 더 괴로웠을 텐데, 돌아오는 길 내내 곰곰 다시 좋아해주려고 이런 저런 생각 노력 해 준 것같았어.

    내가 기다려야 될 일이 있고 뭘 해야되는 일이 있는 건데 <-존나 구분못함 ㅂㅅ이었던

    도미노와 미스터피자 <-위와 같음

    고마워요.

    1.

    연서 대신으로 블로그를 쓰고 있군… 꿈도 못꾸던 일

  • 초조함

    0.

    잘 생길 일이 없었던 감정인데, 연애를 하면서 조금 배워가게 되는 듯.

    내가 에너지가 남아있으면 나눠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그러고 싶다고 되는 일이 아니었고,

    오히려 아무 말도 못할만큼 지쳐 있는 사람한테 폐끼친 것 같아 미안하고 그랬다.

    추스르고 돌아와 주기를 바라는 것 밖에는 할수가 없군.

  • 근황보고

    0. 연애중

    올 초 쯤 부터 운좋게 정말 괜찮은 사람과 알고 지내게 되었고, 지난달부터는 정말 운좋게도 그 사람과 연애를 하게 되었다.

    아직 알고싶고, 알려지고 싶은 것이 많지만, 이 사람과는 함께 삶을 견딜 수 있겠다, 이 사람의 삶을 지탱하고 싶다, 기대고 싶다 뭐 그런 생각이 매일 더해져 가네요.

     

    1. 행복

    이란 단어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다. 내 인생정도면 충분히 많은 것이 주어진 편이지만, 그럼에도 만성적인 (주로 경제적 불확실성에서 인한) 불안을 제거하는 것만으로 벅찰 듯한 삶이고, 성취, 덕질이나 교우관계로 일시적으로 즐거운 게 고작인데 언감생심 행복이라니 허망하게 여겨져서. 스스로 불행하다고 생각하지 않는 정도의 삶을 유지하는 것이면 만족하고, 딱히 난 행복 씩이나 까지는 바란 적이 없는 것 같은데 온갖 군데에서 행복하세요~ 인간은 모름지기 행복을 추구하는 존재~ 행복해지는 방법~ 등으로 뭔가 남용되는 게 싫기도 했고.

    그랬던 게 누군가와 함께가 되니 조금 달라졌다. 누군가로부터 계속 행복감을 느끼고 싶고, 그 사람을 행복감으로 채우고 싶은 마음으로 간절해졌다.

    그래서, 에반게리온 신극장판 파 에서 “이번에 반드시 너만은 행복하게 해 주겠어”라고 말하고, Q 에서 자신을 믿어달라고 DSS 초커를 뜯어 제 목에 걸던 카오루 군을 인용하며 연애 관계에 임하는 자세를 그 사람 앞에서 다짐해 봄.

     

    좋아해요, 저도 좋아합니다. 로 시작한 나와 그 사람의 관계에 앞으로 무슨 일이 벌어질지, 벌써부터 무서워 죽겠지만

    내가 내 말의 무게를 과소평가한 것이 아닌지, 내가 주고싶고, 줄 수 있는 것이 그 사람이 바란 것이 정말 맞는지, 시간이 지나도 내가 이 사람과 함께 행복해지고 싶어할지 여전히 모든 게 다 알 수 없고 두렵지만,

    감히 근거 별로 없는 희망을 가져 보고 있음.

    2. 사람이 가장 흑역사를 생산하기 좋은 오전 2시…

    를 넘기며 늦게나마 침대로 돌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