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30, 2019 0

2018 Miza AWARDS #. 2 Nintendo Switch

By in 날적이, 리...뷰...?

음 어째 12월 초에 시작한 기획이었는데 늘어지더니 2019년 1월을 넘겨버릴 기세가 되었네요. 아이고 웃겨라. 여하간 급히 마무리 짓는다고 성의가 좀 없어지겠지만 마저 하겠읍니다.

-베요네타
워낙 평이 좋았던 게임인 만큼 별로 얹을 말도 없다. 다만 난이도 책정이 불만스러웠음. 이지-노멀간의 갭이 너무 커서 이지로 하면 성취감이 적고 노멀로 진행하면 너무 어려운 구간이 존재하고 (콤보 안끊긴채로 회피하는? 기술? 을 익혀야 된다고 했던 것 같은데, 하여간 어렵다고!)

-오버쿡드1/2
사촌동생들 오면 하려고 사둔 게임이었고 설날, 추석날 이 게임 켜면 한두시간 금방 잘 놀았음. 근데 좀 의도적으로 짜증나게 스테이지를 만들면서 난이도를 올려가는 디자인땜에 중반부 랜드부터는 재밌기보단 지겹다는 생각이 들어서 난 오래 못하겠더라구요.

-FIFA18
월드컵에서 독일 이기고 조현우 선수 뜨고 그럴 무렵에 덩달아 축구혼이? 끓어서? 사서 놀았음. 게임 평소에 전혀 안하는 매제분이라던가, 소위 ‘인싸’ 스타일 친구랑 놀기엔 이만한 게임이 없더군요.

-암즈
1:1 대전게임은 태생적으로 게임 시자한 두명중 패배한 1명에겐 재미가 없을수밖에 없고, 괜히 고인물 장르가 되는 게 아니죠. 요즘 온라인 게임이 다 팀전인 이유가 패배해도 1:1 대전보다는 스트레스 관리가 용이해서인거고. 그럼에도 성공한 1:1 게임을 보면 아예 시대적인 붐이었거나,(스2, 철권), 스타크래프트 경우엔 유즈맵이라는 선택지를 주기도 하고, 진다 해도 나의 전략, 혹은 내가 좋아하는 선수를 따라한 전략이 유효한 순간이 있었으니 아쉽지만 이긴거나 마찬가지라는 식으로 정신승리가 가능하고, 뒤에 얘기할 대난투처럼 좋아하는 캐릭터로 놀았으니 어쨌든 즐겁다..는 경험을 주는 경우도 있고. 근데 암즈는.. 뭐 좋은 시도가 많았지만 백만뉴비가 모처럼 유입됐음에도 결국 1:1 장르의 한계에서 벗어나지 못한 게 아닌가. 결국 ‘파티 게임으로는 괜찮다’ 평가에 그친 게 아닌가 생각.

-스플래툰2
올해 한 게임중 제일 많이 한 게임. 160시간정도 한듯.. 메이져 업데이트 끝나서 아쉽고, 후속작에서 만나자~
옥토익스팬션은 기대했던거에 비해(게다가 하필 졸업논문 기간에 나와서 시간 뺏어먹은거에 비해) 딱히…그냥 딱히 뭐 쩐다는 느낌은 없었네 그러고보니.

-소닉 매니아
소닉3의 진정한 후속작. 스테이지마다 확고한 테마가 있고,  스테이지마다 사용법을 익혀야하는 재밌는 기믹이 있다..는 재밌는 플랫포머 게임의 요건(?)을 무난히 달성하고 추가로 소닉 시리즈의 쾌감이었던 스펙터클(화려한 배경 연출이나 초고속 주행 구간 등..)요소도 착실히 들어있음. 소닉3의 물리엔진을 완벽하게 재현한 것도 감동적이었고.

-페이트 엑스텔라
네로 황제가 너무 좋았어요. 황제님 사랑해….
그래서 1장은 푹 빠져서 달렸는데, 그 다음은 열심히 할 동력이 별루 생기지가 않네요… 성우 연기들이 다 훌륭하고, 재밌는 페이트 게임이지만 재밌는 무쌍 게임은 아니다보니.

-피크로스
DS, 3DS피크로스보다 편하고 쓱쓱 맞춰나가기 훨씬 좋았음. 스위치 피크로스만큼 편리한 네모네모 로직 게임 별로 없을 것 같음..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
보물찾기/오리엔티어링 게임. 지도와 대조해가며 지형을 열심히 살피고 목적지를 찾아가는 것이 진정한 모험과 여행의 재미일 것이라는 로망이 늘 있었는데 그 로망을 실현시켜준 게임이었음. 이외에도 갑자기 내리는 비라던가, 갑자기 눈에 띄는 새로운 목표(코록 씨앗이 있을법한 장소/사당/희귀 몬스터) 등등 게임 플레이어 내면의 to-do list를 아주 적당한 호흡으로 흔들어주면서 능동적으로 게임에 참여한다는 느낌을 주는게 훌륭하구나 생각했다. 그런 게임 형식에 적절한 스토리텔링 방식(흩어진 젤다 공주와의 추억의 장소를 찾아찾아 가면서 스토리의 편린과 진상이 드러나는)이 잘 조화되어서 몰입할 수 있었네…

-제노블레이드 크로니클스 2
똥겜!!! 똥겜!!!!!!!!!(그러나 80시간 넘게 열심히 하면서 결국 엔딩도 보았다…외국어로 된 RPG 클리어한게 처음이지 싶은데)
(&&스포&&)그나저나 엔딩에 둘 다 돌아온 건 좀 너무 편리하지 않나 싶었음.(/$$스포$$) 모든 연출이 너무 구식이고.. 주인공의 성장을 위해(지크의 결정적인 그 대사ㅋㅋ) 장치로 사용되는 히로인의 목숨이라던지, 작은 것부터 큰 것까지 정말 요소요소마다 고루한 인상이 들어 입맛이 안좋았음. 그래도 엔딩 보면서 눈물 한방울 찔끔 했다. 재밌는 RPG였다.

Tags: , ,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