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4, 2018 0

총여학생회가 사라져가는 세태에 대한 단상에 대한 단상

By in 날적이, 시사

 

20181124

0.

아침에 늦잠을 자버려서 서둘러서 5분만에 뛰쳐나갈지 어쩔지 고민을 하던 차에 눈도 내리고, 아침으로 먹으라고 모친이 꺼내준 샐러드빵이 맛있어보이기도 해서 걍 택시 타야겠다 하고 결심함. 그렇게 얻은 여유시간에 괘북의 이 글이 눈에 띄게 되는데…

하여간 그럴싸하게 글쓰면서 괘변을 휘두르는 것이, 그리고 경로의존적 게으름 같은 왠지 경제학 용어같은 말을 쓰는게 재수가 없는 등… 오늘도 경제학도/경영학도 남성에 대한 편견을 적립하게 되는 것이었다(헤이트스피치). 여성국회가 되면 기독교인국회 반-동성애자국회는 되냐? 말안되자너~ 하고 시비트는데 내가 암만 무식해도 여성은 태어나면서 놓여진 정체성이고(트젠지워서죄송합니다) 기독교인 반-동성애자는 개인의 취향 내지 선택한 정체성이라 차이가 있을 것 같다는 정도의 지적은 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교묘하게 약자성의 문제를 어림없는 경우와 비슷한 것 처럼 말을 하는데 비겁하기가 그지없다!

1.

하여간 총여학생회라는거, 있을라면 있을 기구이고 없으려면 없을 기구라고 생각은 하는데, 저렇게 좆같이 비아냥거리는거 보고있으니 짜증이 나지 않겠는가.. 뭐 여기까지는 그냥 아우 밥맛이야 하면 되는건데,

뒷부분엔 말이 더 막나가서 뭐 요새는 남여학생간 권력 격차가 모호하네 하는 망언까지 ㅗㅜㅑ 어느대학인지 여남대학생이 동등한 삶을 누리는 참 훌륭한 대학인듯 한데 서울대는 아닌거같은데 뭥미. 내가 아는 서울대는 성희롱맨이 총장당선되는(결국 선출뒤 낙마하긴 함) 삼일한 대학교라서.

2.

무엇보다 가관인 것은 댓글들이었는데… 할말은 많지만 관두고, 그보다 여성주의 이슈에 참견하는 네티즌중에 왜 가이 포크스 프사가 빠지지 않는 것인가? 가이 포크스 도대체 무슨 문제가 있는? 애비가 없어서 그런가? (생각없이 쓴 말인데 검색해보니 에드워드 포크스가 8살에 정말로 아버지를 여의었다고 한다… 여하간 정말로 일찍 부친과 헤어지신 분들에게는 죄송한 막말이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