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3, 2015 0

간만에 날적이.

By in 날적이, 노래

0. Payapa

기타가 어려우면 안치면 되는거지? 싶어서 일렉트로니카를 손댄건데… 사이드체인도 걸고 뭐 나름 애썼던 곡.

1. 간만에 날적이

두달만에 또다시 논문 발표 준비가 돌아와서… 하기 싫은 괴로움에 몸부림치며 도피한게 지금 여기;
그때그때 트위터에 곧잘 쏟아내니까 블로깅 하고싶은 기분이 안드는건 당연한데, 그래도 가족에게 욕먹어가며 사시사철 PC 전원 올려두고, 이사할때마다 컴퓨터 고장날때마다 세팅 잡고, 그러다 결국 서버 전용으로 컴퓨터도 사고. 서버 구축하는데에는 늘 엄청 심혈을 기울였는데 블로그를 쓰지 않아서야 수지가 안맞다.

트위터는 돌이켜보면 무-쟈게 쪽팔리고 아 내가 왜 이런 쪽팔린 소리를 했는가 싶은데, 블로그도 비슷하지만 그게 정도가 덜하니 나중에 돌이켜 볼 일기로는 좀 나을 것.

1. 근황

5년만에 부모님이 타향생활을 정리하고 수원의 근거지로 가족이 모두 합쳐졌다. 나, 부모님, 동생, 할머니, 라코. (무의식적으로 나올뻔한 유교식 나열을 고쳐서 피함)

연인까진 아니었지만- 그래도 약간의 책임감과 기대를 상호간에 품은 친밀한 사람을 몇달 가졌던 덕인지 이전보다 가족에게 마음 쓰고 일 도와주는데에 마음이 쉬이 내킨다. 심부름을 보내도 투정 없이 응. 다녀올게. (반쯤은 가전기기 애플화라는 사심이 담기긴 했지만) 미국에서 중고 공유기 두대를 공수해다가 편리하게 와이파이 쓰도록 조치도 취해주고. 이 서류 저 서류 스캔해달라는데에 귀찮은 기색 없이 일 돕고. 동생이 군것질거리 사달라면 사다주고.

돌보고 싶은, 돌봐주면 기뻐하는 사람이 있다는게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했었지만 거저로 누릴만한 것이 아니었음.

99.

그럼 마저 일하러…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