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5, 2013 0

궁상타임

By in 날적이

0.

자전거를 타고 운동하며 이루어지지 않는 짝사랑과 기타 등등 온갖 인생의 역경을 곱씹으며 신음하던 차

1.

최근 누군가에게 집적거려보고싶은 것도 있고(망했으나), 모처럼 나도 하호호호 사람들이랑 웃어보고도 싶고 해서 페이스북을 잡고 뭔가 써보려고 했으나, 도통 쓸 말이 없더라. 아이알씨나 트위터에는 할말 못할 말 다 쓰면서, 얼굴 대고 보았던, 볼 수 있는 사람 앞에서는 할 수 있는 말이 하나도 없구나. 나는 굉장히… 마음을 닫고 있구나 하는 걸 새삼 깨달음. 마음과 생각을 다스리는 데에 방종하여 나오는 말 다 뱉던 것이 뭔가 괴물처럼 된 부분도 있는 것 같고, 도저히 속내를 사람앞에 못보여줄 것 같이 부패한 부분도 있고 그렇구나, 그런 생각을 했다. 트위터로는 연결된 어떤 사람들이랑 소원해진 것이, 내 찌꺼기같은 모습에 학을 떼서인가 싶기도 하고…

사람들이 나를 좋아해줄 수 있도록 고민하지 않고 살아왔고, 거기엔 익숙하다고 생각했는데 또 그렇지만도 않은가 하면서 약간 고독한 기분이 들던 찰나.

아… 아 이것이 자정무렵 수컷들의 궁상인 것인가…!

 

2.

톡톡히 배운것이기도 하거니와 지론으로 삼게 된 것이, 심야에 무언가를 결정하지 말고, 해 뜨기 전까지 그 기분을 심각하게 생각하지 말 것이었기에, 그 궁상부리는 나를 아주 조금은 떨어저 관조할 수 있었다.  이건 궁상이다. 수천년 신화와 문학과 음악과 온갖 예술을 만든 사람들이 구슬피 읊어온 그것………

예술이라고 보고들은게 그런거 천지니 인간들이 그렇게 궁상맞은가 뭐 그런 생각도 하면서, 스스로 모습이 너무 우스꽝스러워서 간만에 비탄한 심정이 조금 가심. 해뜰때까지 기다릴 것도 없었네.

 

3.

그래도 연애는 하고싶고 친한 친구는 조금 더 만들고 싶구나. 반성하고 갱생을 도모할 일이다.

 

 

Tag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