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5, 2013 1

보리를 키우고 있다

By in 날적이

0.

20130615-014459.jpg

실험실 선배가 준 보리씨앗을 적신 휴지에 사흘간 불리니 싹이 돋고 뿌리가 났다. 뿌리에서 잔가지 친 솜털같은 projection은 휴지와 융합하는 지경이라 휴지를 잘라내야 했다.

다른 선배에게 받은 선인장용 흙과, 연구실 밖에서 긁어온 진흙을 대충 섞어 화분을 만들어 심고 또 이틀 기다리니 벌써 싹이 오른다. 한시간에 이삼미리는 충분히 올라오는 것 같다.

우후죽순? 이란 말이 생각나는데, 눈돌리면 눈에 띌만큼 쑥쑥 자라는 것이 참 신기한.

식물 기르는건 생각보다 재미있는 듯하다.

Tags:

One Response to “보리를 키우고 있다”

  1. mizasquare 댓글:

    경과보고: 2주만에 잎이 누렇게 뜨고 힘없이 꺾어지더니 곧 죽었다. 실험실이 추운 것이 문제였을 것 같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