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8, 2012 0

대학원생은

By in 미분류

0. 마법사의 제자

 

1. wet lab 다니는 이공계 대학원생의 삶이 이런 것 같아서.

선배와 교수의 내공을 어깨너머로 훔쳐보며, 자신도 하나하나 비급과 무공을 익혀나가고, 그러다 사고치고 ㅡ.ㅡ
동물실험 라이센스를 받기 위해 워크숍을 다녀왔는데, 처음 쥐를 다뤄보시는 듯한 분을 옆에서 보며 내가 1년 반 새 다른 사람이 못하는 일을 배우긴 했구나, 역으로 내가 분자생물학 실험실에 떨어지면 저러고 있겠구나. 하는 생각을 함. 줄기세포가 분화하듯 내 fate도 점점 좁혀져 가는 것인지.

2. 갑갑한 기분

실험은 적당히 잘 됐고 투입대비 산출성이 낮아보이는 관문을 앞두고 하차하게 될 것 같다. XXP30X을 사용하는 짜투리 실험을 준비하며 느끼는 것이지만, 이정도면 전기생리학에 있어 내 기술이 충분하지는 않아도 상당히 숙련됐음을 알게됐다. 어영부영 한 것 치곤 나쁘지 않은 석사 1년이었나보다. 문제는 ‘무슨 질문을 던질지’라는 내 아카데믹 커리어의 최초의 분지점에 곧 닥치게 될 것 같다는 것인데. 이게 좀 두렵다. 최대한 생각하지 않고싶다. 그러면 망하지. 아니, 이런 인간이 애초에 대학원을 들어오면 안되는 거였는데, 허영만 들어차서는 ㅡㅡ; 어쨌든 빛을 향해 갑시다. 진짜 “과학”을 하는 동안에는 어떤 열의와 욕망도 저열해지지 않는다는 것이 안심이다. 매드사이언티스트마저도 그가 수식을 적어내려가는 모습만큼은 아름답다. 돈버는거나 여자꼬시는거, 혹은 정치하는거. 그런 삶의 다양한 장면들과는 달라 캬캬

대학원은 그정도고, 사실 정말 갑갑한건 음악 부분. 내가 얼마나 보잘것 없는 인간인가, 얄팍하게 살아온 인간인가. 그렇지 않다며 스스로 속인 여태까지의 시간들이 너무 아깝ㄷ…까진 아니지만, 괜히 나와 관계한 사람들을 탓하고 욕하는 중. 내가 애초에 모자란 깜냥이었다는 결론만은 최대한 피하고 싶다. 그걸 증명하지 않으면 안될 것이다. 이것 또한 자꾸 고개를 돌리고 싶어지는 문제들.

 

Leave a Reply